Blog

반응형
 이사를 대략 2년전에 왔었습니다. 그러고는 거의 바로 군에 입대를 했습니다. 그러다보니 이 동네에 뭐가 있고 그런지를 모르는 상태였습입니다. 휴가때 나와도 예전 살던 동네쪽으로 주로 놀러가고, 그러다보니 상당히 모르겠더군요. 그리고 전역하고도 돌아다녀봐도 아직도 이 동네에 어디에 뭐가 있고, 그런지를 모르겠네요. 예전에 살던 동네는 거의 20여년을 살아왔으니 어지간한 가게나 건물등은 어디에 있는지 알았었죠.

 PC사랑 창간 12주년이라고 독자 엽소를 보내면 추첨을 통해서 상품을 준다거군요. 혹시나 싶어서 보낼려고 열심히 독자 엽서를 작성을 하였습니다. 그러고 보낼려니 우체통이 어디에 있는지를 모르겠더군요. 근처에 달서우체국이 있긴한데, 그 쪽까지 가야 하나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쪽으로는 잘 가는길이 아니라서 상당히 난감하더군요.

01


 일단 어제 출퇴근길에 우체통이 있나 보려고 했었습니다만, 출퇴근길에 잊었습니다. 그래도 아마 없던걸로 기억을 합니다. 오늘 애드센스 수표 환전을 하러 버스타고 나가면서 우체통 보이면 넣고 와야지 하고, 하고 나갔습니다. 웬걸 대부분 큰 도로에 우체통이 여럿 있는겁니다. 환전하고 와서 넣고 다시 버스를 타야 하기에 상당히 난감하더군요. 거기서 집까지 걸어오기에도 상당히 멀어서요. 환전을 하러간 기업은행 근처에는 우체통이 안 보여서요.
 
 그래서 그냥 포기를 하고 내일 달서우체국까지 가서 붙이고 와야지 포기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버스를 타고 내리는 순간 문득 앞에 보이는 빨간 우체통이 보이더군요. 이게 바로 집 근처에 있었더군요. 하지만, 제가 출퇴근하는 길에는 있지 않는 거랍니다; 역시나 편지를 붙일려면 5분정도 걸어가야 한답니다.

01

 생각보다 가까운 곳에 있었더군요. 아무튼 이번 PC사랑 창간 12주년 이벤트때 상품 하나라도 건졌으면 좋겠습니다. 아래 지도는 좀더 이해를 간략하게 돕기 위해서 우체국과 우체통 위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응형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이버 스프링노트 당첨  (2) 2007.10.13
다음 검색쇼 신청  (2) 2007.10.12
대통합 민주신당... 그만 좀 전화하지?  (12) 2007.10.06
김치 치즈 스마일에 하얀거탑 장준혁 깜짝 출현~~  (2) 2007.10.04
My TiStory  (12) 2007.10.03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