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반응형
 어제 뉴스에 휴면계좌가 1조원에 달한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관련 기사보기) 거기에 제 돈도 있을까 하고서 한번 찾아보았습니다. 조회는 휴면계좌 통합조회 시스템(www.sleepmoney.or.kr)에서 할 수가 있습니다. 사실 어제 볼려고 했으나 이 기사가 나오고 상당히 많은 분들께서 찾으러 가신듯 해서 상당히 느려서 못 하겠더군요. 그래서 오늘 해 버렸습니다.

 여기서 휴면 계좌란 은행, 보험사, 우체국이 보유하고 있는 예금, 보험금 등에 대한 채권 중 관련법률의 규정에 의하여 청구권의 소멸시효가 완성 되었으나 찾아가지 않은 휴면예금 또는 휴면보험금을 말하는 거라고 되어 있네요. 그리고 휴면 예금은 은행 및 우체국의 요구불예금, 저축성예금 중에서 관련 법률에 의거 소멸시효(은행예금 5년, 우체국예금 10년)가 완성된 이후에 찾아가지 않은 예금이고요. 휴면 보험금은 보험사 및 우체국의 보험계약 중에서 해지(실효) 또는 만기도래 후 관련 법률에 의거 소멸시효(2년)가 완성된 이후에도 찾아가지 않은 환급금, 보험금을 말하네요.(농·수협 공제 포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편 조회와 공인인증서 조회가 있네요. 저는 공인인증서 조회를 해 보았습니다.
 과연 조회를 하면 얼마나 있을가 하고 해 봤습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액이 1원이라는 것에 참 눈물이 납니다. 제게는 휴면 예금이 없었던가 봅니다.
 그리고 보니 휴면 계좌가 있는 은행이 하나은행이라는게 황당할 뿐입니다. 저는 하나은행에 계좌를 개설한 기억이 없었습니다. 아니 개설한 적도 없었습니다. 계좌를 만든 은행이 많긴 많았으나 거기에는 하나은행이 없었습니다. 근데 여기에 왜 제 계좌가 있나 하고 생각을 해 봤습니다. 예전에 하나은행이 어려 은행과 합병을 한게 기억이 나더군요. 그 은행들이 보람은행, 충청은행, 서울은행이더군요. 이 세개의 은행 중에서도 서울은행만 계좌를 만든적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때 만든 계좌가 학교에서 강제로 들게끔 하는 적금이었답니다. 2001년 4월에 개설이 되었군요. 계좌번호를 찾아볼려니 도무지 보이지가 않네요. 게다가 이 적금 계좌는 해약을 한지 어느덧 백만년정이랍니다. 해약할때는 하나은행으로 통합된 이후네요. 그러고 보니 은행 간판이 바뀌었던게 지금 생각이 납니다; 그럼 이것도 아니라면 도대체 뭐란 말인지, 하나은행에서 휴면계좌를 조회하는게 있는데 거기서는 하나은행 회원으로 가입이 되어야 조회가 가능한가 보네요. 조회를 할려고 하나은행 인터넷뱅킹에 가입을 해야 하는건지, 고작 1원에 이런 고생은 하기가 싫네요;
01

 저 1원이 어떻게 생긴 돈인지 궁금해서 찾아볼려다가 제풀에 귀찮음에 무릎을 꿇었답니다. 1원 아니 그보다 좀더 큰 금액을 방문객분들 덕분에 쉽게 벌 수도 있으니까요~ 항상 긍정적으로~~~ 그리고 내년 3월이면 휴면계좌에 있는 돈들이 전부 휴면예금관리재단으로 넘겨져 금융소외계층지원에 쓰인다네요. 그러니 그전에 한번 찾아보시고 큰 돈이라면 찾아가세요~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반응형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