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반응형
 이제 노트북이 온지도 2주째입니다. 엉?? 그거 밖에 안 됐네요;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니 그걸 제대로 알고 있네요. 이미 이 제품의 장점보다는 단점들이 무지 팍팍 잘 들어 옵니다. 이전 사용기에서도 지적 했듯이 소음을 해결을 하고 싶어서 AS센터에 갈려고 한다고 했었죠? 목요일에 교수님들께서 급 수업 휴강을 하시는 덕택에 할일도 없고 일찍 대구로 와서 AS센터로 가 봤습니다. 웬만한 전자 회사 AS센터들은 나름 도심지나 부도심지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있던데, 삼보는 구석에 짱 박혀 있더군요. 지하철에서 내려서 한 10~15분여 걸어 간거 갔습니다. 아무튼 어째어째 찾아서 갔습니다. AS센터의 크기는 무지 작았습니다. 사실 커 봐야 거기서 처리한다기 보다는 주로 출장 수리가 많을 테니 그렇겠죠. 뭐, LG나 아이리버 AS센터는 직접 방문하는 사람들도 어느정도 있으니 좀 컸던걸로 기억합니다. AS를 기다리면서 뻘짓들도 할 수 있게 시설도 좋았구요; 
 팬을 교체를 받기 위해서 접수를 시키고 잠시 기다리니 AS기사님께서 절 찾더군요.

AS기사 : "4600이 이정도 나면 괜찮은 수준인데??"
나 :  "다른 회사꺼는 이보다 더 조용하다."
AS기사 : "삼성이나 LG 같은 고가 모델하고 비교하지 말아주셈~~"
나 : "걔네들 말고 저가 모델들 조차도 이보다 조용함"
AS기사 : "원래 삼보께 소음이 약간 있다. 근데 이정도면 정상 수준이다"

 사실 컴퓨터 켜고 팬이 엄청난 소음을 일으키고 돌면은 검사고 뭐고 간에 당장 교체를 해야 할 지경이겠죠. 조용한곳 아니 타이핑 중에 쿨러 진동이나 소음이 다 느껴질 정도인데, 한 10~20초 켜 놓고 이건 소음이 없다 ㅡ.ㅡ; 이런저런 말을 하다가 노트북 키패드에 키가 안 먹는 겁니다 ㅡ.ㅡ;;; 그 때 AS기사 급 당황.... ㅇㅅㅇ 난 팬 교체를 받으러 온거지 고장을 내 달라고 온건 아닌데 말이죠.

AS기사 : "윈도 XP네? 직접 깔았으셈?"
나 : "그럼 직접 깔았겠지, 깔아주지도 않았는데 ㅡ.ㅡ;;"
AS기사 : "바이오스 같은거 비스타에 맞춰져서 XP 까는거 안 좋은데, 그리고 가끔 펑션키도 안 먹는데?"

 이건 또 뭔 소리인지 ㅡ.ㅡ; 요즘 OS나 컴퓨터 구조론 따위를 배우는지라 하위 버전들을 포함해가면서 개발이 이뤄지는 걸로 아는데, 안 좋다니? 그리고 XP드라이버 조차도 다 있는데, 왜 안 먹어? 잘만 되던데..... 어디 감히 날 낚을려고 하는지 ㅡ.ㅡ;;;

나 : "CD롬 좀 떼주셈"
AS기사 : "왜? 다른데 쓸라고?"
나 : "애 좀 다이어트를 시킬라고..."
AS기사 : "안에 부품 같은거 건드리면 AS가 안 되거든? 웬만하면 냅두지?"

 <@#$#%#!@%!@#% 내가  직접 뜯어서 떼도 되는걸 왜 와서 떼달라고 하겠는지, 그 정도 쯤은 아니 AS센터에 기록을 남겨놓고 안전하게 살겠다 이건데 ㅡ.ㅡ;;

 AS센터 방문 결과 그냥 다리 운동만 하고 수리는 하나도 안 했습니다. 아니 안티 삼보가 되어 버렸습니다. 참고로 팬 소음은 어제 밤에 극악을 달려줬습니다. 충전할려고 전원선을 연결만 하면 비행을 할듯한 굉음을 내 주면서 작동을 하더군요. 그러다가 전원선을 빼면 다시 비행을 하지 않았고요. 키 패드 아래에 붙여 있는 스티커중 하나는 떼어 버려야 할듯 하네요. 노트북을 사실 분이 계시다면 삼보 에버라텍은 사지마세요. 시끄럽습니다.


2008/10/05 - 노트북 사용기 - Averatec 4600 N4651FH1K
2008/09/27 - 노트북 개봉기 - Averatec 4600 N4651FH1K
2008/09/26 - 노트북을 질렀습니다.

반응형

'Hardware > 컴퓨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트북 사용기 - Averatec 4600 N4651FH1K  (4) 2008.10.05
아크릴 케이스 사용 사진....  (16) 2008.01.03
아크릴 케이스 조립~~~~  (16) 2008.01.02
다음 512MB USB 메모리 당첨  (13) 2007.12.12
모니터의 하얀줄 발생......  (6) 2007.10.05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