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반응형
1. Help Me - 판례 검색 프로그램
시스템 개발 프로젝트에서 만들 프로그램인데......
후배가 이걸로 SSM 낼려다가 코딩은 하나도 안 하고 갔다가 떨어진 주제인데, 마땅히 할만한 주제도 없고 그래서 선택을 한 주제입니다.
일단 교수님께서 이 주제를 보시더니 급 관심을 제대로 보여주셨다죠;
그러나 저랑 같이하는 후배는 자연어 처리 같은건 한번도 접해 본 적이 없어서 엄청난 난관을 경험을 할 것으로 예상이 되죠;
그럭저럭 될 듯은 한데....

주제에 대해서 설명을 드리면 사용자가 입력한 사연에서 가장 유사한 판례를 찾아주는 일을 하도록 하는 겁니다.
판례는 법원에서 파일로 공개가 되어 있고, 검색하는 서비스도 있긴 합니다만 자연어가 아닌 키워드로 검색을 하는 방식이라죠.
저 프로그램에 입력된 검색어로 입력하면 아래 결과는 절대 안 나타나죠. 그냥 헤매고 없다는 결과만 내 줄껍니다.
(자연어로 검색을 해 주는 프로그램이 아마도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아직 전 못 봤어요. 혹시나 보셨으면 제보를 ㅠㅠ)

이걸 개발을 하면 그럭저럭 될듯은 한데.... 과연.... ㅠㅠ
저희가 생각을 하는대로 완성이 될 지는 모르겠네요;


2. 기억력 게임 
이건 UI화면 같은건 없습니다.
리눅스 시스템 내부구조라는 과목에서 할 프로젝트인데, 리눅스와 장치를 하나 만들어서 그 둘간에 통신을 하며 만드는 프로젝트입니다.
장비라고 해 봐야 LED 몇개와 스위치, 7세그먼트, 논리 게이트 몇 개로 해서 동작을 하는 정말이지 간단한 장치일껍니다.

게임은 간단합니다.
이 게임을 말하자 주변에서는 애니콜 핸드폰에 들어 있는 게임 중에서 개 키우는 거에 들어 있는 게임이라고 냉큼 말하더라구요;
전 캔유를 써서 그런 게임이..... 몰라요 ㅎㅎ
대충 LED에서 불빛을 보여줘서 이걸 사용자가 기억을 하면.... 스위치로 눌러서 순서를 맞추는 게임이죠.
차암... 쉽죠~~~ ㅎㅎ
이걸 컴퓨터로 시리얼 통신을 해서 뭐 이렇고 저렇고를 해야 한다죠;;;

이 과목에서 처음으로 납땜이란걸 해 봤는데 재미가 있더군요. 하지만.... ㅠㅠ


3. 아직 주제가 미정인 것들.....
객체지향 소프트웨어 공학
이건 교수님께서 주제를 던져주신다고 했는데, 그 주제는 바로.....
지금 학교 행정 관리 프로그램 중 일부를 던져주신다고 했어요 ㅠㅠ
제발 어려운건 피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물론 구현은 안 하지만 ㅎㅎ

컴포넌트 프로그래밍
무얼 할지? 팀을 어떻게 짤지? 아직 아무것도 안 정해진 과목이라죠.
이건 중간고사가 끝나고서나 프로젝트를 시작을 할 듯 한데...
정말이지 뭘할지도 고민이 되는 과목입니다;

유비쿼터스 소프트웨어
주제를 정해서 발표를 해야 하는데, 센서들 가지고서 측정하고, 통신하고.....
도무지 생각나는거라곤 집 관리 밖에 없는데.....
참신하진 않고.... 아.... 머리가 아프네요 ㅠㅠ


교수님들은 참신한걸 원하는데.....
제가 생각나는거라고는..... 그저.....
지금 있는것들이라 ㅠㅠ
아무튼 이번 학기의 목표는 Help Me를 공개 가능할 정도로 만드는 겁니다.
물론 실패 혹은 약간 완성도가 떨어질듯한 이런 기분이 살짝쿵 들지만 ㅠㅠ
반응형

'잡담 > 학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비쿼터스 프로젝트(1/2)  (2) 2010.01.07
작품전시회 판넬 제작......  (2) 2009.12.04
이번 학기에 만들것들......  (0) 2009.10.01
레고로 재미있는 놀이~~~  (4) 2009.07.08
영어 면접.....  (4) 2008.11.19
웬지 공감이 가는 CF  (14) 2008.05.12

Comment +0

반응형

 다른 학교는 이미 시험 기간들이 모두 끝이 났지만, 아직 우리 학교는 시험이 끝이 나지 않았습니다. 시험기간이 축제 바로 다음주로 잡혀 있는 이 무슨 말도 안 되는 상황이 나왔다죠. 그로 인해 축제따위는 신경을 쓰지도 않고 그저 공부만 했습니다. 지난 1학기때도 레포트때문에 축제를 그닥 못 봤었다죠.

 여태까지 시험을 3과목이나 쳤습니다. 시험들이 무척이나 여유롭게 배치가 되어서 공부할 시간이 무척이나 많았다죠. 첫번째 시험인 공학수학은 열심히 연습문제를 풀고 준비를 했다죠. 오픈북이고, 매트랩이라는 프로그램을 해서 하는거라 뭐가 나올려나 하면서 밤새 열심히 하긴 했지만, 역시나 오픈북일때는 다 부질 없는 짓이었습니다. 괜히 열심히 했습니다. 정말 기본적인것들만 내서........ 그날 학교에서 밤을 샌 저는 피곤함을 못 이기고 축제 첫날에 그냥 수업들을 다 마치고 갔습니다. 그날 다비치가 왔었는데, 안 보고 갔습니다.

 두번째 시험은 첫번째 시험이 있었는지 6일뒤에 영어 시험을 쳤습니다. 그 수업이 여러 반이 있었는데, 그 반 모두 같은 문제로 시험을 친다는 것이었죠. 그래서 저보다 일찍 시험을 치는 사람을 구해서 문제를 확보를 해 두었다죠. 그걸로 급 공부를 해서 나름 잘 친듯은 한데, 듣기를 할때 순간 머엉~~~ 이러는 바람에 모르겠더군요.

 세번째 시험은 그저께 있었던 또다른 수학인 확률과 통계 시험인데, 작년 시험 문제를 선배로부터 받았는데, 교수님께서 학교 게시판에 올려 놨다면서 보라고 하더군요. 응? 아무튼 작년 시험문제는 정의 위주로 나왔지만, 이번 시험은 문제 풀이로 나왔더군요.

 이제 남은 시험은 3개나 됩니다. 화, 목, 토 이렇게 남았네요. 다음주에 시험들이 모두 전공 시험들이라 아주 부담금이 큽니다. 게다가 시험범위들도 꽤나 많더군요. 급하게 벼락치기를 할려니 양이 많아서 좀 힘들더군요. 토요일 시험은 금요일에 학교에서 밤을 새던지, 아님 토요일 아침에 시외버스를 타고 학교를 가던지 그래야 겠는데, 아무래도 추운 학교에서 밤을 샐듯합니다. 이미 저번에 학교에 무릎 담요를 학교에 갔다놔서 그거랑 덮고 그러면 나름 지낼만 할듯 합니다.

 이번달에 블로그에 포스팅이 너무 뜸했네요; 학교에 다닌다고 시간이 없다고 그랬는데, 예약으로라도 좀 해야겠네요.

반응형

'잡담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험.....  (2) 2008.12.13
시험 끝~~~  (0) 2008.11.02
쭈욱 시험기간.......  (6) 2008.10.26
아악~~~ 조금만 더 일찍 팔지.....  (4) 2008.10.11
유가환급금을 신청을 하세요.  (4) 2008.10.01
사물함.......  (8) 2008.09.08

Comment +6

반응형
기나긴 백수의 생활을 마치고서 드디어 학교로 컴백을 했습니다.

무척이나 오랜만에 학교를 가는거라 설레지는 않았지만......

3년만에 학교를 가봤습니다.

무척이나 낯설었습니다. 아니 완전히 처음 가본 학교였습니다.

사실 군대 간답시고 휴학을 한 다음 학교가 이사를 가버렸습니다 ㅡ.ㅡ;;;;

통학버스를 타고 간거라 학교를 못 찾고 그런건 아니었지만......

통학버스를 내리고 난 다음에 어디로 가야 할까???

이 고민에 한동안 머뭇머뭇거리다가 학교 홈페이지에서 열심히 지도를 숙지했죠 ㅡ.ㅡ;;;;

나름 건물은 쉽게 찾아갔습니다. 다행히도 수업이 전부 같은 건물에서 진행이 되어서.......

예전의 학교는 ㅁ자 형태로 건물 하나와 약간 떨어진 건물 하나 이렇게 강의실들이 위치를 했습니다만, 대부분의 수업이 ㅁ자 형태의 건물에서 진행이 되었죠.

강의실도 이래저래 찾아가고 ㅡ.ㅡ;;; 가니 역시나 새로 지은 건물이다보니 깔끔하고 시설도 좋더군요 ㅡ.ㅡ;;;;

(이게 내 등록금으로 한거고 ㅡ.ㅡ;;;;;;)

친구들도 찾아서 보고..... 이때 당황스러운건.... 얼굴은 아는데 이름이........ 무척이나 난감하더군요 ㅡ.ㅡ;;;;

아무튼.... 어영부영 수업은 대충 20분 설명하고 끝~~~~

학교 주변에 놀만한 공간이 없어서 공강시간때 그냥 공부나 해야겠더군요 ㅡ.ㅡ;;;;;

엄청 좋은 환경인듯 합니다 ㅡ.ㅡ;;; 이거야원......

학교 밖에 상가 건물이 하나 뿐이더군요 ㅡ.ㅡ;;;;;

점심 먹고 시간을 때우다가 2번째 수업을 들어갈려고 기다리고 있는데, 잠겨져 있는 강의실......

그리고 안 오는 교수님 ㅡ.ㅡ;;; 쿨럭......

조금 기다리다가 첫번째 통학버스를 타고 집으로 올려고 하다가 친구가 복학신청한다며 같이가자고 해서 따라갔다가... 첫번째 통학버스는 놓치고.......

그 다음 차를 탈려고 기다리다가 갔는데..... 엄청나게 서 있는 줄을 발견하고 일단 섰습니다.

근데 지금 출발하는 차가 아닌 한시간 뒤에 출발하는 차에 서있는 줄이더군요.

(지금 출발하는 차는 벌써 가득 ㅡ.ㅡ;;;;)

어쩔 수 없이 친구 자취방으로 가서 뒹굴뒹굴....... 거리면서 놀다가 내일 바로 학교에 갈까 했습니다만......

그래도.... 집에 가는게 나을것 같아 오긴 왔습니다.......


이 글의 결론은 그냥 뻘글이었습니다.
오랜만에 학교를 가서 그저 당황스러움을 느낀 한 복학생의 글일뿐입니다.
저 말고도 무수히 많은 복학생들이 있는데......
아무튼.......
반응형

'잡담 > 학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웬지 공감이 가는 CF  (14) 2008.05.12
드디어 저를 괴롭혔던 과제 하나를 끝냈.......  (6) 2008.03.29
내일부터는.....  (8) 2008.03.23
볼링 점수 계산 프로그램 레포트.......  (16) 2008.03.15
아싸~~~ 월척이닷~~~~  (10) 2008.03.07
학교 다녀왔습니다~~~~~  (10) 2008.03.03

Comment +10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드디어 복학이란걸 하는거 같습니다. 그냥 복학한다고 말만 하고 다니고 학교에서 따로 신청할 것들이 이제서야 하다보니 이제 정말로 복학을 하는 것 같네요.

 수강신청을 10시부터였는데, 10시가 되자마자 접속자가 많다며 거부를 하더군요. 그냥 한시간 놀다가 할까 하다가 그냥 계속해서 새로고침을 한 10분정도 해보니 접속이 되더군요. 그덕에 바로 씨익.... 신청을 다 하고서 5분도 안 되어서 신청을 완료 했다죠.

 시간표는 옆에 보이는것과 같고요. 수요일은 텅텅 비어서 주 4일제 수업이랍니다. 사실 월요일이나 금요일을 비우고는 싶었으나 절대 절대로 비울 수가 없는 이 안타까운 현실이라서 슬펐을 뿐입니다. 금요일은 전공 과목이 터억하고 존재를 하고, 월요일은 수학이 존재를 하는 바람에 어쩔 수가 없었네요.

 공학인증이라는걸 저희 학교도 하더군요. 학교에서 필수로 지정해 놓은 과목만으로 시간표를 짜니 학점도 정확하게 들어맞어 버리더군요. 흑흑흑..... 교양도 1~2과목 정도 듣고는 싶었는데, 어쩔 수 없이 필수 교양만 하나 들어야 할 듯 하네요. 사실 교양도 들을만한 과목이 없어서 그냥 안 해야지라고 생각을 했지만요.

 이제 정말 공부나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절대 안 하네요 ㅡ.ㅡ;;; 이런이런.....


 그 동안 서울에서 친척이 내려와서 놀아준다고 4일동안 집밖에서 돌아다니느라 블로그를 내 버려두었습니다. 쿨럭...

반응형

Comment +6